2차 공개 그리고 삼수 전자 관련 MC넥스, CES서 영상센싱 자율주행시스템

 CES 2021 MC넥스의 자율주행 카메라가 두 번째로 공개됐다.카메라 전문기업 엠씨넥스는 13일 온라인으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기술박람회 CES2021에서 영상 센싱 방식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업계 선도기업인 미국 테슬라의 n.news.naver.com 카메라 전문기업 엠씨넥스가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는 세계 최대 기술박람회 CES2021에서 영상 센싱 방식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공개한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는 업계 선도기업인 미국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술과 유사한 방식이다.

엠씨넥스가 공개한 Tri-Focal 카메라 센싱 시스템은 앞쪽과 옆면의 사물을 인식하는 방식이다.

7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개발됐으며 특정 조건으로 운전자가 개입할 수 있는 조건부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3(전체 5) 성능을 갖췄다.

30·60·120도 화각의 카메라 3개를 통해 10~150m 거리의 사물을 인식할 수 있다.AI(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주야간, 악천후와 각종 돌발상황을 포함한 주변 환경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다.

엠씨넥스는 기존보다 해상도가 4배 높은 차세대 자율주행 Dual-Type의 8M급 시스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 개의 카메라로 시스템을 구현해 가격을 내리고 인식률을 높인 시스템이다.

이에 앞서 엠씨넥스는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7.4M급 AA 방식의 고화소 카메라 상용화에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스라엘 자율주행업체와 자율주행시스템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어제는 코어포토닉스와 콜라보 발표

마지막 기사에 나온 이스라엘 자율주행 기업은 모빌아이다.

지난해 IR에서 모빌아이가 7.4메가 카메라를 요구한다고 했는데 새로 연구개발도 진행 중인 모양이다.

모빌아이는 카메라형 ADAS 시장내에 80%이상의 M을 가지는 글로벌 No.1 기업이다.

생각을 정리해보자..

삼성전자가 올해 5년 만에 전장사업팀장을 교체하면서 전장사업부를 강화하고 있다.삼성전자가 이승욱 사업지원 TF 부사장을 전장사업팀의 새 수장으로 선임하고 미래의 먹거리로 선정한 자동차 전장(전자장비)사업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017년 n.news.naver.com 삼성전자가 이승욱 사업지원 TF 부사장을 전장사업팀의 새 수장으로 선임하면서 미래의 먹거리로 선정한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사업의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017년 9조원(약 9조원)를 투입해 미국의 전장전문기업 하만 인수를 인수할 당시 이 부사장이 관여한 만큼 전장 분야에서 M&A(인수합병) 가능성도 점쳐진다.

허먼을 M&A한 이승욱 부사장은 전장사업부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

개인적으로 그래서 어제 발표된 코어포토닉스와의 공동 개발이 굉장히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앞으로 엠씨넥스와 삼성전자는 서로의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ADAS 시장에 진출하려 할 것이다.

코어포토닉스는 이스라엘의 IT 스타트업 기업으로 광학줌, 저조도 촬영, 광각사진기술 등 모바일 기기용 멀티카메라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삼성전자가 코어포토닉스를 인수한 뒤 삼성전기를 통해 폴데드 카메라를 개발했다.

이 특허 때문에 많은 소송이 있었지만 계열사도 아닌 엠씨넥스에 문을 열었고 어제 발표된 전방프리즘 방식의 듀얼센싱 ADAS 카메라 시스템을 공동 개발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 전장사업을 보고 있다.그리고 엠씨넥스와 협업을 통해 ADAS 카메라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였다.

오늘 한화에서 인수를 발표했던 쎄트렉아이가 계속 생각난다.이제 그 가능성을 열어둬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